“무대보다 태극전사 만날 때 더 떨렸다” BTS 정국 영상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 카타르월드컵 개막식 무대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공연 직후 “월드컵 무대보다 선수들 만날 때 더 떨렸다”는 소감을 밝혔다.

정국은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 행사에서 월드컵 공식 사운드트랙(OST) ‘드리머스(Dreamers)’를 카타르 국민 가수 파하드 알쿠바이시도와 함께 열창했다. 공연을 마친 뒤 정국은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소감을 전했다.

무대에 올랐을 때 긴장을 하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던 정국은 “솔직히 긴장 안 했다면 거짓말이다. 무대를 하고 내려오니까 그래도 조금은 긴장하고 있었구나 느껴지더라”고 했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정국은 준비 기간이 짧았다고도 했다. 그는 “안무는 여기 와서 며칠 남았을 때 마지막 코러스 때 사비인가 코러스인가 그때 하는 안무는 직접 무대 전날 배웠다”며 “나머지는 내가 영상 보고 따서(배워서) 내 색깔을 좀 넣어 무대를 잘했다”고 설명했다.

정국은 또 “목소리가 리허설 때보다 잘 안 들려서 내가 어떻게 노래를 부르는지 잘 안 들려 모니터링 못, 안 하고 있는 중”이라면서도 “무대를 만족했다고는 못하겠지만 큰 실수 없이 조금이라도 즐기면서 했다는 게 다행이라고 생각했고 여러분 덕분에 힘도 되게 많이 됐다”고 말했다.

정국이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훈련장인 알에글라 훈련장을 찾아 손흥민 등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국이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훈련장인 알에글라 훈련장을 찾았다.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유튜브 영상 캡처

대한축구협회 유튜브 영상 캡처

정국은 무대보다 더 떨렸던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솔직히 무대 한 것보다 무대 긴장도보다 선수분들 만나기 직전의 긴장도가 훨씬 더 있었던 것 같다”며 “내가 여기 있어도 되나 싶었는데 내가 또 시간을 뺏으면 안 되니까 훈련해야 하니까 그냥 다치지 마시고 연습한 대로 연습한 만큼 좋은 결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해드리고 유니폼 받아서 갖고 왔다”고 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이 되게 멋있으셨다. 포스가 장난아니었다” 등의 찬사를 연신 쏟아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정국은 개막식 전날 훈련장을 찾아 가벼운 인사와 응원의 말을 전하고 단체 사진 촬영도 했다. 정국은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 선수들과 반갑게 악수하며 인사하고 라커룸에선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대표팀의 붉은 유니폼을 든 채 밝은 표정으로 선수들과 단체 사진을 찍었다.

정국은 영상 메시지에서 “안 다치셨으면 좋겠고, 저희 모든 멤버와 국민이 다 응원하고 있으니까 힘내셔서 좋은 결과를 얻으셨으면 좋겠다”며 “저도 내일 무대 앞두고 있는데 공연하면서도 선수분들을 생각하며 열심히 하겠다”고 응원했다. 그는 대표팀 유니폼을 들어 보이면서 “받았다”고 자랑하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