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알츠하이머 고위험 진단…활동 중단

크리스 헴스워스. AP연합뉴스

마블 시리즈에서 ‘토르’ 역을 맡아온 호주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39)가 건강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던 중 알츠하이머병에 걸리기 쉬운 유전자를 보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활동 중단 의사를 밝혔다고 BBC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헴스워스는 디즈니 플러스의 건강 다큐멘터리 ‘리미트리스’ 촬영 중 ‘ApoE4’로 불리는 유전자 사본을 두 개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는 부모로부터 각각 물려받은 것으로 ApoE4가 없는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8~10배 높다.

그는 ‘리미트리스’ 홍보 등 계약된 활동이 끝나면 연기를 중단하고 수면 관리, 운동 등 알츠하이머병의 발병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헴스워스는 자신의 할아버지도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