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시속 70㎞로 ‘쾅’… 임신부 하반신 마비 [영상]

지난 12일 경기 안산시의 한 도로에서 2차선으로 달리던 구급차가 진출로로 향하다 그대로 충격흡수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구급차의 속도는 시속 70㎞였다. 이 사고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는 척추를 크게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함께 있던 남편도 중상을 입었다. JTBC 화면 캡처

달리던 구급차가 충격흡수대를 들이받는 사고로 임신부가 크게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당시 운전을 했던 구급대원은 “의식을 잃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기도 안산시의 한 도로에서 2차선으로 달리던 구급차가 진출로로 향하다 그대로 충격흡수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충돌 당시 구급차의 속도는 시속 70㎞였다.

지난 12일 경기 안산시의 한 도로에서 2차선으로 달리던 구급차가 진출로로 향하다 그대로 충격흡수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구급차의 속도는 시속 70㎞였다. 이 사고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는 척추를 크게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함께 있던 남편도 중상을 입었다. JTBC 화면 캡처

이 사고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는 척추를 크게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함께 있던 남편도 중상을 입었다.

구급차를 운전했던 구급대원 A씨는 “사고 지점 근처에서 의식을 잃었다”고 했다. 또 사고가 나기 전부터 “속이 더부룩하고 메스꺼웠다”고 진술했다. 그런데도 현장에는 그대로 나갔다.

경기 수원소방서 관계자는 JTBC 인터뷰에서 “새벽에는 그런 경우가 많이 있다. 저희가 그렇다고 출동 안 나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소방서 측은 A씨의 건강검진 결과와 사고 이후 받은 심장 초음파 검사에서도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A씨의) 졸음운전은 아닌 것으로 본다”면서도 대책과 관련해선 “원인이 정확히 나와야 그 대책이 나올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사고를 당한 피해자 가족들은 “진짜 진실을 알고 싶다. 멀쩡한 가정이 완전히 파괴됐다”고 호소했다.

경찰은 A씨가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했을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