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를 꺾었다” 대이변 사우디, 공휴일 선포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둔 사우디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맞붙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승하는 이변을 일으킨 사우디아라비아가 승리를 기념하기 위한 공휴일을 선포했다.

걸프지역 유력 일간지 ‘칼리즈타임스’를 비롯한 현지 매체는 일제히 22일(현지시간)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보도했다.

칼리즈타임스는 “축구 역사상 가장 큰 이변으로 꼽히는 1990년 월드컵에서 카메룬이 아르헨티나를 잡은 뒤 카메룬도 곧바로 공휴일을 선언했다”고 부연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C조 리그 1차전에서 전반 10분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연달아 두 골을 넣으며 기적을 이뤄냈다.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사우디가 2-1로 승리를 거두자 환호하는 사우디 축구팬들. 연합뉴스

경기가 2-1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로 끝나자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은 월드컵 우승을 한 것처럼 기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인 리야드 전체를 대표팀의 상징인 초록색으로 물들였던 국민들도 일제히 환호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랍에미리트(UAE), 레바논 등 이번 월드컵에 나서지 못한 중동 국가 팬들로부터도 응원을 받았다.

두바이의 국왕이자 UAE 부통령 겸 총리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알막툼은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SNS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승리할 자격이 있는 팀이다. 전투적으로 경기했다”고 축하를 남기기도 했다. 그는 “아랍에 기쁨을 준 사우디아라비아를 축하한다. 우리를 행복하게 해줬다”고도 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