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음성’ 이상보 “48시간 유치장…韓서 못 살겠다 생각”

검사 비용도 사비로…“병원에서 수갑 찬 채 120만원 외상썼다”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출연해 사건 당시 언급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방송화면 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배우 이상보가 ‘마약 배우’ 누명을 썼던 사건을 언급하며 “앞으로 출연하게 될 작품이 밝은 작품인데 대중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싶다”고 토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한 이상보는 “지난 추석 때 신경안정제를 먹고 집 앞에 뭘 사러 갔다가 누군가의 신고로 긴급체포가 됐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신경정신과 약을 먹은 상태에서 알코올 섭취를 하면 마취에서 덜 깬 느낌”이라며 “그 상태를 보고 마약을 한 것 같다고 (신고)해서 (사건이) 시작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상보는 이후 마약 정밀 검사 결과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유치장에 48시간 넘게 갇혀 있었다면서 ‘왜’냐는 질문에 “나도 묻고 싶다”고 성토했다.

그는 “음성이 나오면 집으로 귀가시키는 게 맞다고 생각했는데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유치장에 갔다. 48시간 넘게 유치장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더욱 충격적인 상황이 이어졌다. 유치장에 갇힌 채 TV를 보던 중 자신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과 함께 ‘마약을 한 40대 남성 배우가 잡혔다’는 소식을 접한 것이다. 이상보는 긴급체포 되는 과정에서 휴대전화 액정이 망가져 지인을 부를 수도 없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보는 “충격이었다. 이 나라에서 살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당시 마약 검사를 받는데 들어간 병원비도 이상보 사비로 지출해야 했다. 그는 “명절이라 응급으로 들어가 (병원비가) 120만원쯤 나왔다”면서 “검사받을 때는 물론 수납할 때도 수갑을 차고 있었다. 형사 4명이 서로 얼마 있냐고 묻는 걸 보고는 ‘몰래카메라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긴급체포가 된 탓에 카드가 없었던 그는 외상을 하고 각서를 쓰고 나왔다고 전했다.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방송화면 캡처

이상보는 ‘마약 의혹’ 사건의 시발점인 신경안정제를 처방받아 복용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가족사도 공개했다.

그는 “IMF 때 집이 한순간에 무너졌다. 1998년도에 휴학계를 쓰러 가는 중 빙판길에 교통사고가 나서 누나가 돌아가셨다”면서 “2010년에는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고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는 2018년도에 폐암 초기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았지만 점점 더 악화됐고 응급실에서 25일 정도 치료를 받다가 돌아가셨다”면서 이후 우울증을 진단받고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게 됐다고 전했다.

배우로서 다시 도약을 준비 중인 이상보는 출연할 작품이 밝고 명랑한데 자신을 둘러쌌던 의혹으로 인해 대중의 반응이 걱정된다는 고민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MC들은 그를 향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호영은 “난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스스로 용량이 큰 사람이라 생각한다”며 “나는 이런 걸 이겨낼 수 있는 그릇이 큰 사람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조언했다. 장영란은 “오늘 보니 얼굴이 정말 잘 생기셨다. 여자들이 제일 좋아하는 ‘볼수록 매력적인’ 스타일”이라며 “이상보는 이상 무!”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상보는 지난 9월 1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같은 달 30일 이상보에 대해 수사한 결과 혐의가 확인되지 않아 불송치 처분을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이상보의 소변과 모발에서 ‘모르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