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기디디’ 김기인·곽보성, KT 합류


KT 롤스터가 ‘기인’ 김기인과 ‘비디디’ 곽보성을 영입했다.

KT는 23일 SNS 채널을 통해 두 선수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업계 관계자와 KT가 SNS 채널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KT는 김기인과 1년, 곽보성과는 2년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지난 22일 ‘라스칼’ 김광희, ‘아리아’ 이가을 등 1군 선수 4인과 계약을 종료했지만, 빠르게 선수단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성공한 셈이다.

곽보성은 약 4년 만에 KT로 돌아왔다. 곽보성은 2018년 겨울 롱주 게이밍(現 DRX)에서 KT로 이적해 1년을 보냈다. 당시 KT는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9위, 서머 시즌 8위를 기록하는 등 부진했다. 곽보성은 이듬해 젠지로 떠나 2년간 활약했고, 올해 농심 레드포스 유니폼을 입은 뒤 자유 계약(FA) 시장에 나왔다.

김기인과 곽보성은 강력한 라인전 능력을 보유했다는 공통된 평가를 받는다. KT에는 ‘커즈’ 문우찬, ‘에이밍’ 김하람이 남아 있다. 업계에선 라인전이 센 선수들과 함께할 때 문우찬의 강점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는 시선도 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