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검무죄 무검유죄’에… 한동훈 “무슨 말인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참석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유검무죄, 무검유죄’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23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유검무죄, 무검유죄란 말을 한다’는 질문을 받자 웃으며 이같이 답했다. 취재진이 다시 언급하자 한 장관은 “제가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9일 자신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되자 “저의 정치적 동지 한 명이 또 구속됐다. 유검무죄, 무검유죄”라며 “조작의 칼날을 아무리 휘둘러도 진실은 침몰하지 않음을 믿는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한 장관은 정 실장과 관련해 이 대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구체적 사건에 대해 대해 관여하지 않겠다”며 “검찰이 시스템에 따라 투명하게 잘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정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가 합당했는지 여부를 판단 중이다. 정 실장은 구속 이틀 만인 지난 21일 구속적부심을 청구했다. 구속적부심은 수사 단계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가 구속의 적법성을 다투며 법원의 판단을 재차 구하는 절차를 뜻한다.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정 실장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민주당은 구속적부심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이날 부원장직을 사퇴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