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천만’ 지하철 7호선, 열린 문 직원이 막고 운행

관계자 2명, 8분간 가림막 들고 차단

7호선 전동차가 출입문을 열고 운행하고 있다. 고장난 문 앞에는 관계자 2명이 위험천만하게 서 있다. SBS 캡처

서울 지하철 7호선 전동차가 23일 오전 출근시간에 문을 개방한 채 운행됐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4분쯤 서울 광진구 중곡역에서 온수행 전동차의 6-1번 출입문이 고장으로 닫히지 않자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탑승해 고장난 출입문에 안전막을 설치했다. 열차는 중곡역 이후 4번째 역인 뚝섬유원지역까지 그대로 운행됐다. 그 사이 역무원은 열린 문 앞에 안전막을 들고 약 8분간 서 있었다.

SBS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안전막은 문 전체를 덮지 않는 성인의 가슴팍 아래까지 오는 높이로 설치됐다. 열차로 들어온 바람 탓에 펄럭이기도 했다. 그 앞에선 승객들이 지켜보고 있었다.

SNS에는 안전막으로 열린 문을 막은 직원들의 안전을 우려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지하철 공사 직원 둘이 탑승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지각을 면하고 교통대란을 면하자는 취지에 감사하지만 너무 위험한 것 같아 걱정”이라고 적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출입문 앞에 중공역 직원과 사회복무요원 각각 1명을 배치해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했다면서 안전조치를 충분히 한 상태였다며 오전 8시 뚝섬유원지역에서 검사원이 탑승해 고장난 문을 점검한 뒤 정상 운행했다고 설명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