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켈린’ 멘토 자처한 강범현 “멘탈 케어는 내 전문 분야”

LCK 제공

“담원 기아를 위해 정말 ‘라스트 댄스’ 해보겠습니다.”

강범현 해설이 담원 기아에 코치로 합류한 이유를 밝혔다.

담원 기아는 23일 SNS 채널을 통해 강 해설의 합류 소식을 전했다.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3회 우승을 이룬 전설적인 선수, 2020년을 끝으로 은퇴 후에는 LCK 분석데스크와 중계석을 오가며 활약해온 강 해설이지만 지도자로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애초 강 신임코치는 올해를 끝으로 LCK 크루 활동을 마무리하고, 입대할 예정이었다. 그는 이날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실 입대 시기를 앞당길 예정이었는데, 지스타 행사 날 교통사고를 당해 당장은 입대가 어렵게 됐다”며 “때마침 담원 기아의 이유영 대표님께서 코치직을 제안해주셔서 새로운 도전을 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언제 입대를 하게 될지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이 대표님께서 입대 전까지만이라도 팀에 보탬이 돼달라고 요청하셔서 마음이 움직였다. ‘1년 여정의 초반인 스프링 시즌에 팀의 틀을 잡아줬으면 한다’고 하시더라”라며 “합법적으로 가능한 날까지 최대한 팀에 보탬이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신임코치가 스스로 생각하는 강점은 현역 시절 포지션인 서포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팀의 분위기를 말랑하게 만들 수 있는 친화력이다. 그는 “담원 기아에 쟁쟁한 선수들이 워낙 많아 무섭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내가 서포터인 ‘켈린’ 김형규를 도울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멘탈 케어는 내 전문 분야”라고 덧붙였다.

강 신임코치는 게임 플랜 다양화를 담원 기아의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그는 “담원 기아에는 늘 잘 버텨주는 ‘캐니언’ 김건부와 ‘쇼메이커’ 허수가 있다. 하지만 극단적인 플레이가 종종 나오는 점이 아쉽다”며 “많은 가능성을 가진 선수들인 만큼 다양한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거로 본다. 한 부분에만 집착하지 않게끔, 오더나 운영의 폭을 넓히도록 돕는 것이 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원거리 딜러로 ‘데프트’ 김혁규라는, 게임 내에서 주도적으로 콜을 하고 리더가 돼줄 수 있는 선수가 합류했다. 그런데 리더 역할을 하는 선수는 자칫 플레이가 흔들릴 수도 있다”면서 “김혁규가 혼자서 부담을 지지 않게끔 김형규나 상체 선수들이 역할을 분담하는 팀, 융통성 있게 플레이할 수 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