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日에 ‘충격패’ 전…독일, 단체촬영서 입 가린 포즈 왜

무지개 완장 금지 항의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 독일 선수들이 손으로 입을 가린 채 팀포토를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일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충격 패’를 당한 독일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전 단체 사진 촬영 당시 입을 가리는 포즈를 취해 이목을 모았다.

아르헨티나에 이어 ‘대이변’의 제물이 된 독일 대표팀 선수들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서 진행된 베스트 11의 단체 사진 촬영 때 일제히 오른손으로 입을 가리는 동작을 했다.

주장이자 주전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를 비롯한 독일 선수들이 모두 같은 포즈를 취했다. 대회 내내 이어지는 이슈 중 하나인 ‘무지개 완장’ 금지 방침에 대한 항의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논란은 무지개색으로 채워진 하트에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 Love)’ 완장을 두고 벌어졌다. 개최국 카타르를 둘러싼 각종 인권 논란에 항의하고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는 의미의 이 완장을 독일·잉글랜드를 비롯한 유럽 7개국 주장들이 경기에 차고 나서기로 했으나, 국제축구연맹(FIFA)이 해당 완장 착용 시 옐로카드를 주는 등 제재를 부과하겠다며 막아 각 팀이 결국 착용을 포기했다.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일본 이토 준야의 슛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독일 매체 키커는 “선수들이 취한 포즈는 FIFA를 향해 ‘당신은 우리를 입 다물게 할 수 없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기 이후 카이 하베르츠는 직접 이 포즈를 취한 이유를 설명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 앞에 선 하베르츠는 “우리가 의견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경기를 치르기 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우리가 어디서든 그들을 돕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건 옳은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FIFA가 이를 어렵게 만들었지만, 우리는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다른 나라들도 같은 일을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골문에 선 노이어는 FIFA와 무지개 완장 논란이 일자 대회 개막 직전 내놓은 ‘자체 완장’ 중 하나인 ‘차별 반대’(#NoDiscrimination)를 왼쪽 팔에 낀 채 뛰었다. 선수들이 착용하지 못한 무지개 완장은 독일의 낸시 패저 내무장관이 관중석에서 대신 찼다. 현장을 찾은 패저 장관은 ‘원 러브’ 완장을 찬 채로 주변의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등과 인사하고 경기를 지켜봤다.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한 독일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전차 군단’ 독일은 ‘죽음의 조’로 꼽히는 E조에서 일본에 2대 1로 역전패하며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E조엔 2010년과 2014년 우승팀 스페인(FIFA 랭킹 7위), 독일(11위), 그리고 아시아와 북중미의 강호인 일본(24위)과 코스타리카(31위)가 묶여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비롯해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은 2018 러시아 대회 때 한국에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대 2로 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데 이어 아시아 팀에 월드컵 본선 2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게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