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다, 술 한잔”…女가이드에 추태부린 완주 이장들

국민일보DB

제주도로 정책 연수를 간 전북 완주군 이장들이 여성 가이드에게 성추행 및 성희롱을 하는 등 ‘추태’를 부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완주군 마을 이장 46명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제주도로 ‘지역 핵심 리더 정책연수’를 떠났다. 나라장터 입찰을 거쳐 연수프로그램을 딴 위탁교육서비스 업체는 여성 가이드 A씨를 현장 가이드로 임시 채용해 안내를 맡겼다.

그런데 이장 1∼2명은 연수 첫날부터 A씨에게 치근덕댔다. A씨는 일정을 소화하는 내내 이장들이 ‘오늘 저녁에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고 권했다고 주장했다. 연수 2일 차에는 급기야 ‘안 건드릴 테니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며 재차 강압적인 투로 말을 걸어왔다고 했다.

A씨는 “제안을 완곡하게 거절했지만, 그분들은 계속 자기들 숙소로 와서 술을 마시자고 했다”며 “당시에는 정말 어찌할 바를 몰랐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연수 3일 차 관광버스 안에서도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A씨는 가이드 석으로 지정된 버스 맨 앞자리에 앉았는데, 그 옆자리에 오전부터 술을 마신 B이장이 착석했다. 주변에서 B이장에게 ‘뒷자리에 앉으라’고 했으나 그는 되려 언성을 높이면서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한다.

B이장은 옆자리에 밀착해 앉아 ‘방금 유람선을 타고 왔는데, 내내 네 생각밖에 나지 않더라. 눈이 참 예쁘다. 내가 너 좋아해도 되지 않느냐’는 등의 말을 귀엣말로 했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이장이 이런 말을 하면서 자기 팔로 내 신체 일부를 스치고 슬쩍슬쩍 접촉했다”며 “뒷자리에 앉아 있던 완주군 공무원에게도 말을 했는데, ‘시골 아저씨이니 이해해 달라’고 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보는 즉시 제지하고 분리했어야 했는데 공무원은 그러지 않았다”며 “당시 더한 상황이 벌어질까 봐 두려움에 떨면서 그대로 몸이 굳어버렸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2일 B이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B이장은 완주군을 통해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거 같은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자를 만나서 정중하게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