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전 호수 풀어놓은 금붕어…‘30㎏ 초대형’ 자랐다

20년 전 프랑스 상파뉴 블루워터 호수에 방류된 금붕어가 30kg이 넘는 거대 금붕어가 돼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캡처

20년 전 프랑스 한 호수에 방류됐던 금붕어가 무게 30㎏이 넘는 초대형으로 자라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BBC,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영국에서 온 낚시꾼 앤디 해킷은 이달 초 프랑스 샹파뉴의 블루워터 호수에서 거대한 금붕어 ‘캐럿’을 낚아 올렸다.

당근 색깔을 띠어 ‘캐럿’이란 명칭을 얻은 이 금붕어는 향어와 비단잉어 사이에서 태어난 잡종으로 추정된다. 20여년 전 새끼 때 낚시터로 사용되는 해당 호수에 방류됐다.

해킷은 25분간 사투를 벌인 끝에 캐럿을 물 밑에서 건져 올렸다. 해킷은 “캐럿이 호수에 있다는 건 늘 알고 있었지만 내가 그를 잡을 거라곤 생각지도 못했다”며 “미끼를 물고 이리저리 움직일 때 큰 물고기가 걸렸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초대형 금붕어 '캐럿'을 낚은 앤디 해킷이 기념 촬영 후 그를 다시 호수로 풀어주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측정 결과 캐럿의 무게는 30㎏이 넘었다. 이는 2019년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잡힌 역대 최대 금붕어보다 13㎏이나 더 무거운 것이다. 해킷은 “캐럿을 잡은 것은 단순히 운이 좋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해킷은 캐럿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캐럿을 호수로 돌려보냈다. 낚시터 측은 “캐럿의 건강은 양호하다”며 “앞으로 15년은 더 살 수 있다. 캐럿이 계속 유명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금붕어들은 어항에서 지낼 때보다 강이나 호수에 방류될 경우 훨씬 크게 자라기도 한다. 다만 WP는 거대 금붕어가 천적이 없는 지역에 방류될 경우 퇴적물을 휘젓는 등 지역 생태계를 파괴하는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