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韓도 특별한 일낼 수 있어…이기길” 日선수들의 덕담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둔 일본의 미나미노 타쿠미(왼쪽부터), 아사노 타쿠마, 마에다 다이젠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을 상대로 ‘아시아 돌풍’을 이어간 일본 선수들이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앞둔 한국에 응원의 말을 전했다.

프랑스 AS 모나코에서 뛰는 일본 대표팀의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는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내일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의 황희찬(울버햄프턴)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함께 뛴 인연이 있는 미나미노는 이날 후반 교체 출전해 일본이 독일에 2대 1 대역전승을 거두는 데 힘을 보탰다. 미나미노는 “한국 팀에 황희찬을 포함한 친구들이 있다. 한국도 뭔가 특별한 일을 낼 능력이 있다”며 “이기는 것을 보고 싶다”고 응원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꺾고, 일본은 독일을 격파해 아시아 팀의 선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H조 첫 경기를 앞두고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소시에다드 소속인 구보 다케후사는 마요르카에서 함께 뛰었던 한국의 이강인을 언급했다. 이날 선발로 출전해 전반을 소화한 구보는 “이강인이 어제 문자를 보내 행운을 빌어줬다. 나도 똑같이 해줄 것”이라며 “이번 대회가 이강인에게 굉장히 중요한 대회라는 걸 잘 안다. 나와 축구계에서 가장 친한 친구 중 한 명이라 잘했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둔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종료 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를 내달려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선수들은 전날 사우디아라비아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 승리를 거둔 것을 보며 ‘할 수 있다’는 의지가 더 강해졌다고 했다.

이날 후반 교체 카드로 투입된 윙어 미토마 가오루(브라이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가 우리에게 큰 영감을 줬다. 그들이 이긴 것에 우리도 좋은 경기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그는 “(팀 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선수들이 많아서) 독일이 어떻게 경기하는지 잘 알고 있다. 그걸 토대로 경기를 준비했고, 우리에게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전반에 상대 선수를 페널티 지역 안에서 넘어뜨려 페널티킥 선제골의 빌미를 제공했으나 이후 ‘선방 쇼’로 역전극의 발판을 놓은 골키퍼 곤다 슈이치(시미즈)는 “일본은 특유의 캐릭터를 지니고 있다. 우리는 팀으로 뭉쳐 같이 싸운다. 골을 넣은 건 도안과 아사노지만, 함께 해낸 것”이라고 뿌듯해했다.

일본은 이날 승리로 ‘죽음의 조’로 꼽히는 E조에서 2위로 올라섰다. 코스타리카를 7대 1로 격파한 스페인과 승점은 3점으로 같지만 골 득실에서 밀렸다. ‘승점 0점’인 독일과 코스타리카는 각각 3위와 4위로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