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결전의 날… 우루과이 감독 “손흥민 마스크는 공략 안 해”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 대표팀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내셔널 컨벤션센터(QNCC)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한국 벤투호와 맞붙는 우루과이 감독이 손흥민의 부상 약점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은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하루 앞둔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기기 위해 우리 선수들의 기량을 활용할 뿐 상대의 약점을 이용하진 않겠다”고 공언했다. 안와골절 수술을 받아 마스크를 쓰고 출전하는 손흥민의 약점을 악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이다.

알론소 감독은 “손흥민에 대한 존경심을 갖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의) 코칭스태프, 주전 선수 모두 굉장히 훌륭하다. 우리는 한국 선수들보다 더 잘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실력으로 승부를 보겠다고 했다.

그는 “첫 경기를 꼭 이겨야 한다. 그다음은 생각하지 않았다”며 “이번 월드컵에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마음속으로 정해둔 것이 있다. 하지만 지금 가장 중요한 목표는 내일 경기(한국전)를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 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론소 감독은 지난 22일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꺾은 이변도 언급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지켜보니 모두가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가지고 있더라”고 했다.

우루과이는 한국에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의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은 28위, 우루과이는 13위다. 같은 조 포르투갈은 9위, 가나는 60위다.

알론소 감독은 “난 우루과이가 최고라고 생각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부모가 자식을 대하는 심정이다. 자만하지 않겠다”고 진중한 모습을 보였다.

우루과이는 주축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FC바르셀로나)가 오른쪽 허벅지 근육을 다쳐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알론소 감독은 “아라우호는 매일 훈련을 잘했고 지금 몸 상태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만족한다”면서도 “오늘 밤, 내일 경기 전 상황을 보고 출전 선수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했다.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전력질주하며 호흡을 끌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안면 부상을 입은 손흥민은 이날 우루과이전에 출전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센터(MM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햄스트링을 다쳤던 풀백) 김진수(전북)는 출전할 수 있다. 다만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또 “손흥민이 마스크 착용을 그렇게 불편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익숙해진 것 같다. 손흥민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팀에 잘 섞여들어 있다. 남은 훈련을 잘 지켜보고, 계획대로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