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0.25%P 오른 3.25%로… 한은, 6연속 인상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1.7% 제시


한국은행이 24일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 연 3.25%로 결정했다. 6차례 연속 인상이다.

여전히 높은 5%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게 한은 판단이다. 다만 깊어지는 경기침체 우려에다 자금시장 경색 문제로 인상 폭을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 인상 배경에는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7%를 기록하는 등 고공행진 중인 상황이 있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7월(6.3%) 이후 8월(5.7%), 9월(5.6%) 주춤했다가 다시 높아졌다.

미국과의 기준금리 차이도 영향을 미쳤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3.75∼4.00%로 상단이 한국보다 1% 포인트 높았다. 이번 한은 인상 결정으로 한·미 기준금리 차는 0.75% 포인트로 다소 줄어들었다.

한은은 10월에 이어 두 차례 연속 0.5% 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는 카드를 꺼내지는 않았다. 경기침체 국면에 이미 진입했다는 경고음이 커진 데다 채권시장 돈줄이 마르고 신용 경색 리스크가 커지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다소 꺾여 1300원대로 떨어졌다. 앞으로 미국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한은의 인상 폭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은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1.7%를 제시했다. 기존 2.1%(8월 전망치)보다 0.4% 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