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 관’ 사용 많은 탓…곰팡이 칸디다균 감염 10년새 6.3배 ↑

치명적 혈류감염 이어질 가능성 더 커

의료현장 적절한 조치와 대처 필요

요로감염 원인 미생물의 변화.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고령화와 요로 카테터(의료용 얇은 관)의 사용 빈도 증가로 지난 10년간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이 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칸디다균 요로감염의 경우 치명률이 높은 2차 혈류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여타 원인균에 비해 더 높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정석훈·최민혁 교수팀은 요로감염을 일으키는 미생물이 2차 혈류감염으로의 진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요로감염은 흔한 감염 질환 중 하나로 요도와 방광, 요관, 전립선 등에 미생물이 침입해 염증성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의미한다. 대부분 장내 세균에 의해 감염되나 환자 연령, 성별 및 요로 카테터 사용에 따라 다른 미생물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요로감염은 보통 좋은 경과를 보이지만, 2차 혈류감염으로 진행되면 사망률이 20~40%에 달한다. 그동안 요로 연관 혈류감염을 일으키는 환자 요인에 대한 분석은 있었으나, 그 원인 미생물에 대한 평가 및 분석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연세대 의료데이터 플랫폼(SCRAP2.0)을 이용해 2011~2021년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요로감염으로 진단된 8만4406명의 환자 정보를 대상으로 나이·성별·기저질환·요로 카테터를 포함한 치료기록 등 다양한 위험요인을 조사했다.

그 결과 대장균에 의한 요로감염 발생률의 상대적 감소와 함께,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은 2011년 2.3%에서 2021년 14.4%로 6.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칸디다균과 황색포도알균에 의한 요로감염은 높은 2차 혈류감염으로의 진행 및 높은 사망률과 관련이 있었다. 요로감염이 혈류감염으로 진행된 5137명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층(62.2%)과 요로 카테터 사용자(60.8%)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정석훈 교수는 24일 “고령화 및 환자 중증도 상승으로 요로 카테터의 사용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대장균 이외 미생물에 따른 요로감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원인균이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는 만큼, 의료현장에서의 적절한 조치와 대처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감염 저널(Journal of infec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