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안 마셔도 생기는 지방간, 치료약 나오나

최근 급증 비알코올성 지방간, 현재 승인 치료약 없어

국내 의료진 동물실험, 바이러스성 B형간염 치료제 효과 첫 입증

비알코올성지방간은 서구적 식생활, 운동 부족 등으로 유발된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과 운동 부족으로 술을 마시지 않아도 간에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늘고 있다.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는 가운데, 경구용(먹는) 바이러스성 B형간염 치료제가 비알코올성 지방간 개선에도 효과적이라는 국내 의료진의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사람 대상 임상시험을 거쳐 효과가 확인될 경우 급증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에 획기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알코올성 지방간도 방치하면 지방간염으로 진행되고 간경변증,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 교수와 의생명건강과학과 석사과정 노푸른 연구원 연구팀은 동물모델(쥐)을 이용해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TAF)’ 약물이 비알코올 지방간을 개선하는 것을 최초로 규명하고 약리학 분야 국제학술지 ‘생물의학 및 약물치료(Biomedicine & Pharmacotherapy)’ 최신호에 발표했다.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는 2016년 미국에서 성인 만성 B형 바이러스간염 환자를 위한 경구 치료제로 처음 승인됐다. 기존 만성 B형간염 약에 비해 향상된 혈장 안정성으로 약효성분을 간세포에 보다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차별화된 작용기전을 가진다. 혈장 내 약물 전신노출을 약 89% 줄이며 신장 및 골 안전성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요한 것은 기존 약물과 마찬가지로 강력한 항바이러스효과를 지니지만 부가적으로 간기능을 더욱 개선(간 수치인 ALT 정상화율이 더 향상됨)시킨다는 사실이었는데, 그 기전은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다.

성 교수팀은 비알코올 지방간 동물모델에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를 투여했을 때 간 기능을 나타내는 혈액 속 ALT(알라닌아미노전이효소) AST(아스파테이트아미노전이효소) 수치가 개선되고 간세포 손상이 감소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가 간세포(간 내 단핵 식세포) 내 ‘AKT 단백질’ 활성화를 억제해 항염증 효과를 얻어 비알코올 지방간이 개선되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AKT는 활성화로 염증을 유발하는 중요 단백질이다.

건강한 간은 무게의 5% 정도 지방이 존재하며 그 이상 지방이 쌓이면 지방간에 해당된다. 지방간은 흔히 과음해 발생하는 알코올성을 생각하지만 술을 마시지 않아도 발생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80%다. 간복부 초음파검사와 간이 손상되며 혈액으로 빠져 나오는 ALT, AST 등 간 효소 수치를 측정하는 혈액검사 등으로 진단한다. 대부분 증상이 없어 다른 목적으로 검사를 하다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비알코올 지방간은 당뇨병, 고지혈증과 같은 대사질환과 연관돼 발생한다. 주요 원인은 서구화된 식생활, 운동부족, 개개인의 유전적 결함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비알코올 지방간 진료 환자는 2017년 28만3038명에서 2021년 40만5950명으로 최근 5년 새 40% 이상 증가했다. 방치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으로 진행할 수 있으며 간경변증,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성필수 교수는 “이번 연구로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가 여타의 항바이러스제에 비해 간기능 정상화율이 유의하게 높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는 이론적 근거를 제공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비알코올 지방간 치료제로 승인된 약물은 없어, 환자들에게 적극적인 체중 감량, 적절한 식사요법, 유산소 운동을 권해드리고 있는데, 이번 연구로 표준 치료법이 정립된다면 비알코올 지방간이 심한 환자들이 중증 간질환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