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니 쿠페’의 귀환… 복원하려고 48년 전 디자이너도 불렀다

포니 쿠페 콘셉트.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포니 쿠페 콘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한국의 첫 독자생산 자동차인 포니의 스포츠카다.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당시 이 차를 디자인했던 이탈리아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를 초청했다. 포니, 포니 쿠페, 포니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2세대 등 현대차 초기 모델들을 디자인한 인물이다. 전 세계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이 뽑은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에도 선정됐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현대차가 헤리티지(유산)를 대중과 공유해 브랜드 정체성을 더 확고히 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 내년 봄에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