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희생 우크라이나 사람들 미술로 위로하다

전병삼 작가, 난민캠프서 설치 작품 전시

전병삼 작가는 25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인근 우크라이나 난민 캠프에서 전쟁으로 가족과 이웃을 잃은 우크라이나인을 위로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대형 설치미술 작품 ‘리드림(REDREAM)’(사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앞서 이 작품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슈페리어 갤러리에서 공개됐다. 이 설치 작품은 가로 11㎝, 세로 11㎝의 붉은 정사각형 소형 작품 5,401점으로 구성됐다. 이는 지난 8월 유엔이 공식 발표한 러시아 침공으로 목숨을 잃은 우크라이나 민간인 사망자 5,401명과 같은 숫자다. 박스 안엔 붉은 양귀비 꽃 사진에 ‘나의 마음이 항상 당신과 함께 합니다’라는 문구가 인쇄된 가로 10㎝, 세로 4㎝의 종이를 반으로 접은 종이 108장이 들어가 있
다. 전 작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서 양귀비는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꽃이다.

작가는 “아기를 품에 안고 병원 응급실로 들어오는 남성을 뉴스로 보고 5년 전 어린 아들을 하늘로 보내던 내가 떠올랐다”며 “그들을 위해 해야 할 게 무엇인지 고민했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전 작가는 홍익대에서 조각을 전공하고, 시카고예술대학에서 미술석사, 캘리포니아대학에서 공학석사를 마쳤다. 2015년 ‘청주국제비엔날레’에선 예술감독으로 나서 메인 행사장인 연초제조창 건물 외벽에 48만9440장의 폐CD로 장식한 거대한 설치 조형물을 만들기도 했다. 작가는 종전 이후 우크라이나 미술관 등 관련 기관에 작품 전체를 기증할 계획이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