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부산 엑스포 빅딜설’에 박진 “사실 아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형준 부산시장.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24일 최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방한 때 ‘네옴시티·원전 건설사업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가 맞교환 됐다’는 빅딜설이 나오는 것에 대해 “사우디와 경협을 하는 것과 부산엑스포를 유치하는 것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부 언론에서 우리 정부가 엑스포 유치를 포기하고 네옴시티 사업권을 딴 것 아니냐는 ‘빅딜설’까지 퍼트리고 있다”는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 지적에 이 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유 의원의 지적에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사우디하고는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는 관계이고, 네옴시티라든지 사우디 인프라 건설, 경제·통상 관계는 별도로 국익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당 안병길 의원도 “사우디가 우리한테 경제적 손을 내민 것은 사우디의 필요 때문이지 엑스포 때문이 아니다”라며 “잘못된 인식, 부정적 인식을 말끔히 해소하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특위 위원장 서병수 의원은 “상대국 왕세자 별명이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이라고 하는데 별명답게 바람을 일으키는 것 같다”며 “그런 걱정이 있으면 있을수록, 걱정에 대처해 우리가 잘하면 더 큰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정부 입장에선 사우디와 경협도 하고 부산엑스포도 유치하는 것이 최상의 방안”이라며 “민관이 협력해서 그 최상의 방안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