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일본 ‘2-1 승리’ 딱 맞힌 전문가, 한국 1차전 예측은?

BBC 해설가 크리스 서튼
한국-우루과이 1-1 무승부 예측
16강 진출팀으로 포르투갈, 한국 꼽아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러닝을 하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독일을 2-1로 꺾을 것이라며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맞힌 영국 축구 전문가의 ‘족집게’ 전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전문가는 한국과 우루과이 1차전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날 것이라며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를 지내고 블랙번 로버스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BBC 축구해설가 크리스 서튼은 지난 19일(현지시각)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 결과 및 16강 진출 팀을 예측했다.

서튼은 현재까지 진행된 12경기 중 9경기의 승패·무승부 결과를 맞혔다.

그가 맞히지 못한 경기는 미국-웨일스전, 덴마크-튀니지전을 비롯해 극적인 ‘대이변’이 일어난 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전 3경기뿐이다.

서튼은 일본의 승리를 예상하며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예측해 주목을 받고 있다.

서튼은 일본이 포함된 E조 예측에서 “대부분 사람들은 아마도 독일이 16강에 합류할 것이라 예상한다. 하지만 재능 있는 선수들이 있는 일본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독일은 지난 1년간 변덕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그들이 느슨한 모습을 보인다면 일본이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했다.

서튼은 E조 16강 진출팀으로 1위 스페인, 2위 일본을 꼽았다.

서튼은 H조 예측에서 한국 대 우루과이 1차전 결과로는 1-1 무승부를 예측했다.

서튼은 “우루과이의 베테랑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는 한국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한국은 볼 점유로 경기를 통제할 수 있으면서도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고 했다.

서튼은 이어 “손흥민이 선발로 나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부상 전에도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의 폼은 완벽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서튼은 H조 16강 진출팀으로 1위 포르투갈, 2위 한국을 꼽으면서 “이 조는 예측이 쉽지 않다. 몇 번이나 결과를 바꿨다”고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