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냐, 유감표명이냐, 상황설명이냐’…이재명 측 거세지는 압박에 ‘고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중앙회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측근 인사들이 연이어 구속되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직접 유감 표명이나 사과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이 대표 측은 입장 표명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사과를 할지, 유감을 표명할지, 아니면 상황을 설명하는 수준으로 대응할지 등 입장 수위와 방식을 놓고 이 대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검찰의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있는 이 대표 측 입장에서는 사과나 유감 표명이 검찰 수사 결과 인정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까 하는 부담이 크다.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구속되면서 이 대표가 직접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친명(친이재명) 핵심 인사는 2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여러 상황에 대해 이 대표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무슨 내용으로 이야기를 할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이 입장 표명을 검토하는 것은 당내에서 분출되는 요구를 더이상 못 들은 척 할 수 없다는 현실적 판단 때문이다.

이 대표가 계속 침묵을 지킬 경우 무책임한 스탠스로 인식돼 검찰 수사에 대한 ‘단일 대오’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그러나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는 것도 쉬운 문제가 아니다.

그동안 최측근들에 대한 수사를 ‘야당 탄압’으로 규정하고, 조목조목 반박해왔던 기조를 갑자기 바꾸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걱정스런 대목이다.

검찰과 여권이 시도해온 ‘이재명·민주당 갈라치기’ 프레임에 빠져들 수 있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친명계 내부에서도 입장이 갈린다. 지도부 고위 관계자는 “정진상과 김용은 이재명을 죽이려는 검찰로부터 정치적으로 탄압을 받고 있는 것인데, 왜 이 대표에게 유감을 표명하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들의 범죄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당연히 사과해야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이 대표가 어떤 식으로든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는 주장은 계속 나오고 있다.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유동규라는 사람을 그렇게 중용한 사람이 누구냐”면서 “그런 사람에게 중요한 일을 맡긴 것부터 이 대표가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도자급 정치지도자는 최측근 혹은 가족의 구속이나 스캔들에 대해 유감 표명을 통해 책임을 밝힌 전례가 여태까지 계속 있었다”며 이 대표를 압박했다.

최승욱 안규영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