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워런 버핏, 가족 재단에 ‘1조원’ 기부

워런 버핏. AP연합뉴스

워런 버핏(92)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7억5900만 달러(약 1조75억원) 상당의 주식 240만주를 가족 재단 4곳에 기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핏 회장은 먼저 세상을 떠난 아내의 이름을 따 만든 수전 톰프슨 버핏 재단에 버크셔해서웨이 클래스B 주식 150만주를 내놨다. 큰딸이 운영하는 셔우드재단과 장남의 하워드 G. 버핏 재단, 차남 부부의 노보 재단에도 각각 30만주를 기부했다.

그는 2006년 전 재산의 85%를 생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공언한 뒤 매년 가족 재단 4곳과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에 거액을 기부했다. 첫 기부에서 당시 가치로 460억 달러(61조650억원)에 달하는 버크셔해서웨이 주식의 43%를 내놨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