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5개월 딸 시신 3년간 숨긴 친모 자택 압수수색

부검 결과 머리뼈에 구멍 확인
경찰, 친모 자택과 친정집 압수수색 나서

국민일보DB

15개월 된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김치통에 3년간 시신을 보관해온 친모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24일 수사관들을 보내 경기 평택시 소재 친모 A씨(34·여)의 집과 부천시 소재 친정집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 그는 딸의 사망 이후 양육수당 400여만원을 부정수급한 혐의도 있다. 현재 A씨와 이혼한 친부 B씨(29)는 사체은닉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집에서 숨진 딸 C양의 정확한 사망 경위와 관련된 단서를 찾는 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보한 압수물 등을 통해 딸의 사망 전 직접적인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A씨는 2020년 1월 초 경기 평택시 자택에서 딸 C양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B씨 면회 등을 이유로 C양만 남겨둔 채 장시간 집을 비우는 등 상습적으로 방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딸이 죽어있었다”고 주장했다. 사망 사실을 신고하지 않고 사체를 은닉한 이유에 대해선 “나 때문에 아이가 죽은 것으로 의심받을 것 같아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C양 시신을 수습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으나 사망한 지 3년 가까이 지난 만큼 부패가 심각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수는 없었다. 다만 머리뼈에 구멍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 구멍이 사망 전에 생긴 것인지 백골화 과정에서 생겨난 것인지는 정밀 감식이 필요한 상태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