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울려퍼진 ‘대~한민국’… 첫 거리응원 [포착]

시민들, 24일 우루과이전 앞두고 광장 찾아
안전사고 예방 위해 인력 1200여명 투입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은 거리응원에 나선 시민들로 가득 찼다. 당초 대한축구협회 주도의 거리응원은 이태원 참사 여파로 취소됐지만 대표팀 공식 응원단인 붉은악마가 주최를 자처하며 안전 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재개됐다. 경찰과 서울시, 붉은악마 응원단은 1200여명을 동원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목표인 16강 진출의 교두보가 될 첫 경기인 만큼 수많은 시민이 거리응원에 참여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화면에 태극 전사들이 등장하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운집할 것으로 추산한 인원은 1만5000명이다. 전국적으로는 4만명이 거리응원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경찰청은 광화문광장의 질서유지를 위해 경찰관 41명과 8개 기동대를 배치했다. 서울 1개 기동대 인원은 70∼80명 정도다. 600여명 내외의 경찰관이 광화문에 투입된 것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식전 공연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도 안전한 거리응원을 위해 시와 자치구·산하기관 인력 275명을 투입했다. 붉은악마 측은 안전관리 인력을 340명 배치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당시 90명보다 세 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경찰과 서울시, 붉은악마 응원단의 안전관리 인력을 모두 합치면 1200여명에 달한다.

안전사고 가능성을 우려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역시 119구급·구조대 6개 대를 광화문광장에 배치했다. 본부는 이날 119구급대 4개 대와 특수구조대 등 구조대 2개 대를 광화문광장 주변에 분산 배치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경찰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장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응급처치와 이송을 지원하고, 대형사고 상황에서는 인명구조 작전을 신속히 전개할 수 있도록 대비하는 조처다. 소방공무원 54명과 소방차 9대가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대기하고 있다. 이들은 소방안전 사전 점검, 각종 사고 발생 시 인명구조와 응급환자 이송, 신속한 상황 전파 등 임무를 수행한다.

서울시는 행사가 종료될 때까지 광화문광장과 가장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를 임시 폐쇄했다. 해당 정류소를 경유하는 버스는 무정차 통과한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도 승강장 혼잡 수준을 고려해 필요하면 무정차 통과할 계획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