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인종차별’ 발베르데, 이강인에게 태클후 어퍼컷 포효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우루과이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이강인의 드리블 돌파를 막아낸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루과이 축구 국가대표팀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태클을 한 후,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후반 29분 나상호(26·FC서울)와 교체돼 경기장을 누볐다.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패스와 드리블로 상대 진영을 흔드는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득점없이 한 치의 양보없는 치열한 경기를 이어갔다.

우루과이 중원의 핵심 발베르데는 이날 한국의 쉴새없는 압박에 경기 내내 고전했다.

발베르데는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고 드리블을 하자 강한 태클로 이강인을 막아냈다. 태클에 성공한 후, 발베르데는 갑자기 주먹을 휘두르며 포효하며 넘어져 있는 이강인을 한동안 내려다봤다.

이강인은 별 반응을 보이지 않고 경기를 이어나갔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발베르데는 우루과이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중앙 지역에서 많이 막혔다. 정말 어려웠다. 볼을 받으려면 아래로 내려가야 했다”고 밝혔다.

발베르데는 앞서 2017년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던 선수다. 당시 개최국은 한국이었다.

발베르데는 자신의 친구를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서 당시 우루과이 선수들이 단체로 눈을 찢는 포즈로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