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조혜련이 왜 거기에?’…우루과이전 관중석 깜짝 등장

24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 중 관중석에서 응원하는 방송인 조혜련. SBS 중계화면 캡처

방송인 조혜련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조별리그 첫 경기 도중 관중석에서 응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벌인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대 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에서 이목을 끈 건 선수들만이 아니었다.

조혜련이 경기 시작 전 중계화면에 잡혀 이목을 모았다. 그는 관중석에서 흥겹게 춤을 추며 한국 대표팀을 응원했다. 갑작스러운 조혜련의 등장에 의아해 하는 시청자들이 적지 않았다.

조혜련은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함께 출연 중인 모델 이현이, 아나운서 윤태진, 테니스 선수 출신 전미라 등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카타르 월드컵을 맞아 ‘포르투갈 in 골때녀’ 특집을 방송할 예정이다.

조혜련은 이날 경기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카타르 현지에서 응원 중인 사실을 알리며 “이제 경기가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가즈아”라고 전했다.

조혜련과 '골때녀' 출연진. 조혜련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한국은 비록 승전가를 부르지 못했지만 남미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등하게 맞서면서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져 16강 도전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지난 2일 소속팀 경기에서 안와 골절상을 당한 뒤 수술을 받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안면 보호대까지 착용하고 22일 만에 실전에 나서 풀타임을 뛰는 투혼을 펼쳤다. 우루과이의 슈팅이 두 차례나 골대를 맞고 나가는 행운도 따라줬다.

승점 1점을 확보한 한국은 오는 28일 가나와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