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밟히고 양말 찢겼어도…“괜찮습니다 괜찮아요”

우루과이전 경기 후 인터뷰…“아쉬워하는 선수들에게 고마워, 주장으로서 참 뿌듯”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상대 선수에 발을 밟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찢긴 그의 양말. 연합뉴스

‘마스크 투혼’을 펼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은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를 마친 뒤 연신 “괜찮습니다. 괜찮아요. 괜찮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2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이달 2일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 중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은 그가 3주 만에 실전에 나선 것이다. 당초 회복에 4주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월드컵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그는 강한 의지로 얼굴 보호대를 쓰고 조별리그 첫 경기에 출전했다. 축구 팬들은 그에게 ‘캡틴 조로’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 로드리고 벤탕쿠르의 수비로 넘어진 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마스크를 써 불편한 상태인데도 경기 내내 상대를 적극적으로 압박했다. 후반 상대 수비수에게 오른발 뒤를 밟혀 신발이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져도 다시 일어나 뛰었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난 손흥민은 몸 상태를 묻는 말에 괜찮다고 거듭해 답했다. 그는 “나만 마스크를 쓰는 게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을 봤기 때문에, 나만 특별한 상황인 것은 아니다”라며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 대표팀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와 선수들의 도움 덕분에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다. 그런 마음가짐이 통증도 완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경기 도중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얼굴 부상으로 볼 경합 등에 불편함이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맞으면 맞는 거다. 축구를 하다 보면 맞기도 하고 때리기도 한다. 전혀 그런 건 없었다. 내가 경합을 안 해서 그런 걸 수도 있지만, 두려움은 없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발뒤꿈치는 괜찮느냐’는 질문에도 “괜찮습니다”라고 답했다.

FIFA 랭킹 28위 한국은 이날 우루과이(14위)와 0대 0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선수들이 상당히 아쉬워하는 분위기다. 두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고, 공정한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우루과이가 승점 3을 가져갔어도, 우리가 3점을 가져갔어도 되는 경기였다”면서 “선수들이 그 상황에도 아쉬워하는 부분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러웠다. 이 자리를 통해 선수들에게 너무 잘해줘 고맙다고 하고 싶다. 나를 위해 더 열심히 뛰어줘 고맙다”고 전했다.

그는 “경기 전 선수들에게 부탁한 게 있다. ‘월드컵이란 무대는 저쪽 선수들도 처음 나오는 선수들도 있기 때문에 긴장하는 건 마찬가지다. 너희는 정말 잘하는 선수들이다. 너희 능력을 믿어도 된다. 가서 쫄지 말고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 “그런 것을 후회 없이 다 보여준 것 같아 주장으로 참 뿌듯하다”고 얘기했다.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득점이 없었던 만큼 마무리는 더 다듬어야 할 점으로 꼽았다. 손흥민은 “우리보다 분명 강한 팀들을 상대로 기회를 만든 건 긍정적이지만, 기회가 왔을 때 더 냉정하게 마무리하는 게 앞으로 다가올 경기들에서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짚었다. 후반 막판 득점 찬스를 아쉽게 놓친 것에 대해서는 “저도 아쉽다. 찬스에서 넣어줘야 하는 게 팀에서 역할인데 못해줘 아쉽다. 제 입장에서 최선을 다해서 찼는데 벗어나서 너무 아쉬웠던 것 같다”고 했다.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에 나선 손흥민은 “출발이 좋다고 월드컵을 잘 마무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방심을 경계했다.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님도 항상 선수들에게 ‘첫 경기가 월드컵의 전부는 아니다’라고 하셨다. 그러다 보니 선수들도 부담감을 털어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며 “이 월드컵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 잘 치르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고 의지를 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