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루과이전 ‘무승부’ 예견한 英해설… 16강 전망도 적중?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공격이 잘 풀리지 않자 아쉬워하고 있다.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연합뉴스

한국이 24일(현지시간)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예선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이 같은 결과를 예견한 영국 BBC 해설위원 크리스 서튼의 16강 예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서튼은 H조 조별리그에 대한 분석 결과를 언급하면서 “이 조는 예측이 쉽지 않다. 혼자 몇 번이나 결과를 바꿨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우루과이전에 대해 1-1 무승부를 예측했다. 서튼은 “한국은 볼 점유를 통해 경기를 통제할 수 있음에도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득점 결과까지 정확히 맞힌 것은 아니지만, 무승부 종료를 정확히 예상한 내용이었다.

서튼은 H조 1위를 포르투갈, 2위를 한국으로 꼽아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튼이 우루과이전 무승부를 적중시키면서 그의 16강 예상도 실현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서튼은 현재까지 진행된 12경기 중 9경기의 승패·무승부 결과를 맞혔다. 이 중 3경기는 득점 결과까지 적중했다. 그중 하나는 우루과이전 전날 열린 독일과 일본의 E조 1차전이었다. 대부분 독일의 우세를 예상했다. 서튼은 경기 진행 전 일본이 독일을 2-1로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이는 실제로 일어났다.

그중 하나가 우루과이전 하루 전날 열린 독일의 E조 1차전이다. 이날 일본은 후반전에서 잇따라 골을 넣으며 독일을 2대 1로 이기는 대이변을 보여줬다. 서튼은 경기가 진행되기도 전 득점 결과까지 정확하게 예측했다.

앞서 서튼은 E조 예측에서 “대부분 사람들은 아마도 독일이 16강에 합류할 것이라 예상한다. 하지만 재능 있는 선수들이 있는 일본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며 “독일은 지난 1년간 변덕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그들이 느슨한 모습을 보인다면 일본이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했다.

그가 맞히지 못한 경기는 미국-웨일스전, 덴마크-튀니지전을 비롯해 대이변이 일어난 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전 등 3경기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