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골대 맞힌 우루과이 MVP “치열했다…韓 굉장히 잘해”

경기 최우수선수 뽑힌 발베르데…이강인 향한 어퍼컷 세리머니는 ‘눈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손준호가 태클로 발데르데의 공을 빼앗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한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는 “치열한 경기였다.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고 평가했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한국과 0대 0 무승부를 거뒀다.

발베르데는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끝에는 우리 흐름대로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는데 결국 무승부로 끝났다”며 “전반에는 공을 빼앗아오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한국은 공을 갖고 통제하려는 성향의 팀”이라며 “아무리 (수비가) 따라붙더라도 구멍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우루과이 발베르데가 이강인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발베르데는 후반 45분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골대를 때려 한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도 했다. 그는 “골대를 맞는 걸 보고 실망스러웠다”며 “공을 잘 차긴 했는데 각도가 조금 빗나간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발베르데는 이날 경기에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차례 슈팅을 선보이는 등 활약을 펼쳤다. 경기 최우수선수(MVP) 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에 뽑힌 그는 “무한한 영광이다. 꿈이 실현된 것 같다”고 기뻐했다.

그러나 발베르데는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강한 태클을 한 뒤, 넘어져 있는 이강인을 내려보며 어퍼컷 세리머니와 함께 포효하는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날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은 발베르데의 감정적 도발에도 개의치 않으며 경기를 이어나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