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호날두 앞 ‘호우!’ 한 가나 공격수… 불평한 호날두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
포르투갈, 가나에 3대 2 승리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오스만 부카리(왼쪽 사진)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44분 추가골을 넣고 ‘호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이 경기의 시작을 앞두고 눈을 감은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AFP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막판 ‘펠레 스코어’(3대 2)를 완성한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오스만 부카리는 포르투갈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미 교체돼 벤치에서 그 순간을 지켜본 호날두는 부카리의 도발에 넘어간 듯 불만으로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부카리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32분 오른쪽 공격수 안드레 아이유와 교체 투입됐다. 이후 포르투갈에 2골을 헌납하고 1-3으로 뒤처진 후반 44분 부카리는 추가골을 넣어 가나의 막판 추격에 나섰다.

정규시간 종료를 1분 남긴 시점. 후반 추가시간이 9분이나 주어졌지만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려야 하는 가나의 입장에선 다급할 수밖에 없었다. 가나 선수들이 재빠르게 하프라인 쪽으로 달려갈 때 부카리는 미리 준비한 골 세리머니를 펼치기 위해 사이드라인 쪽으로 달려갔다. 그러더니 높이 뛰어올라 몸을 틀면서 두 팔을 아래로 뻗는 동작을 선보였다.

바로 ‘호우 세리머니’였다. 호날두가 득점할 때마다 펼쳐온 동작이다. 부카리는 다소 불안하게 착지했지만 당당한 표정으로 ‘호우 세리머니’를 완성했다. 부카리의 의도를 알 수 없지만, 호날두에게 보란 듯 세리머니를 펼친 것만은 분명해 보였다.

호날두는 이미 후반 20분 선제골을 넣고 체력 안배를 위해 교체돼 벤치에 앉아 있었다. 부카리의 ‘호우 세리머니’ 당시 중계방송 카메라에 잡힌 호날두는 짜증을 내며 손바닥을 들어올렸다.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오스만 부카리(왼쪽 사진)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44분 추가골을 넣고 ‘호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오스만 부카리(왼쪽 사진)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44분 추가골을 넣고 ‘호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축구에서 가장 재미있다는 ‘펠레 스코어’가 완성됐지만, 후반 추가시간부터 쫓기는 쪽은 포르투갈이었다. 호날두는 후반 추가시간 들어 벤치에서 일어나 포르투갈의 공격이 전개될 때마다 놀라는 표정을 짓고 손바닥으로 가나 골문 쪽을 가리키며 동료들의 득점을 독려했다.

포르투갈은 이날 승리로 조별리그를 조 1위에서 출발했다. 1차전을 모두 마친 H조 순위는 1위 포르투갈(승점 3), 공동 2위 한국·우루과이(승점 1), 4위 가나(승점 0) 순으로 결정됐다. 한국은 오는 28일 밤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스타디움에서 가나와 H조 2차전을 갖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