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친할머니 살해 20대, 경찰에 긴급체포


경기도 수원의 한 단독주택에서 친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중부경찰서는 25일 집에서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수원시 장안구 자신이 사는 단독주택에서 친할머니인 80대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새벽 5시32분 관내 파출소를 찾아 자수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사건이 발생한 주택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지하 1층에는 A씨와 B씨 두 사람이 살고, 지상 1층에는 A씨의 부모, 2층에는 세입자가 거주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신질환으로 인해 수년 전부터 치료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