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FIFA, 관중들 성소수자 상징 ‘무지개 복장’ 착용 허용

조별리그 2차전부터 허용되는 '무지개 모자' 모습.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부터 ‘성 소수자 차별 금지’를 의미하는 무지개 모자와 깃발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웨일스 축구협회(FAW)는 25일 “웨일스 팬들은 이란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부터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다”며 “FIFA가 이를 허용했다. 모든 경기장에서 무지개 복장으로 응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웨일스는 이날 오후 7시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맞붙는다.

웨일스는 지난 22일 같은 장소에서 미국과 1차전 경기를 가졌다. 당시 성 소수자를 지원하는 모임인 웨일스의 ‘레인보우 월’ 회원들과 일부 팬들이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을 찾았으나, 안전요원들로부터 “무지개 복장은 ‘허용되지 않은 상징물’”이라며 제지당했다.

웨일스 전 여자축구 대표 로라 맥앨리스터는 “덩치가 큰 보안요원이 ‘모자를 벗어야 입장할 수 있다. 경기장에서는 그 모자를 쓸 수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무지개 복장 금지’에 유럽 국가에서는 “카타르는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며 적발 시 최대 사형에 처한다. 성 소수자를 상대로 한 가혹 행위도 빈번히 발생한다. 카타르를 월드컵 개최국으로 정한 FIFA도 이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인권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한 보도들이 나왔다.

앞서 FIFA는 각국 대표팀 주장들이 월드컵 경기에서 무지개 완장을 착용할 경우 옐로카드를 주겠다고 경고해 사실상 무지개 완장 착용을 금지한 바 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