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어스테핑’ 중단 1주일…대통령실 “고민의 시간 더 필요”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대통령실은 잠정 중단된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 재개 여부를 두고 “고민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25일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도어스테핑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 관련 “대통령과 언론, 넓게는 대통령과 국민 사이에 더 의미 있는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발전적 방향을 찾는 게 저희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또 “도어스테핑은 대통령과 언론의 소중한 소통 창구였다”며 “그런 차원에서 넓게 의견을 듣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무엇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18일 발생한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충돌을 이유로 출근길 문답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대통령실은 당시 언론 공지를 통해 “최근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출근길 문답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