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영수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오씨 “일방적 주장”

뉴시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세를 얻은 배우 오영수(78)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오씨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송정은)는 전날 오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오씨는 2017년 중순 여성 A씨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2월 A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1차 수사를 통해 지난 2월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을 받고 추가 조사를 진행한 끝에 4월 최종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A씨 측 이의신청으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다시 수사를 진행해 오씨에 대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그를 재판에 넘겼다. 오씨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는 몇몇 매체를 통해 혐의를 부인했다. 오씨는 JTBC를 통해 “호숫가를 돌며 길 안내 차원에서 손을 잡은 것 뿐”이라고 밝혔다. 또한 뉴스1을 통해서는 “해당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힐 때는 아닌 것 같다”라면서도 혐의에 대해서는 “상대방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오씨가 출연 중인 규제혁신 광고는 일단 송출이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체부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를 통해 “오영수가 찍은 규제혁신 광고가 배포된 유관기관에 송출 중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1963년 극단 광장에 입단해 데뷔한 오씨는 영화 동승‘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에서 주지 스님과 노승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9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출연해 ‘깐부 할아버지’라는 애칭을 얻으며 인기를 얻었다. 올해 초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TV 부문 남우조연상을 받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