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빈 살만 웃게한 사우디팀…“13억 롤스로이스 전원포상”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사우디아라비아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열린 22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왼쪽)가 수도 리야드에서 사우디 깃발을 든 사우드 빈 살만 왕자와 함께 자국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사우디는 이날 강호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로이터, 신화 연합뉴스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으로 불리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1대 당 수억원에 달하는 롤스로이스 자동차 1대씩을 선물할 거라는 보도가 나왔다.

25일(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축구 강국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사우디의 모든 선수들은 롤스로이스를 보상으로 받게 된다”며 “사우디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들에게 각각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메일은 “사우디 왕족이 축구 선수에게 롤스로이스를 선물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1994년 벨기에를 상대로 월드컵 최고의 골 중 하나로 꼽히는 골을 터뜨린 알 오와이란이 비슷한 선물을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중국 시나스포츠도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2를 선물로 제공할 것이라는 소문이 트위터에서 퍼졌다. 가격은 700만 위안에 달한다”고 전했다.

다만 아직 롤스로이스 포상에 대한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단순한 낭설이라는 말도 나온다. 인도 주간지 더위크는 “인도의 한 사업가가 트위터에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단 전체에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와 롤스로이스 한 대씩 주기로 했다’는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가족이 22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이기자 얼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빈 살만 인스타그램 캡처

지금까지 사우디 왕실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건 아르헨티나전 다음 날인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한 것 하나뿐이다. 다만 빈 살만 왕세자가 사우디 대표팀에 ‘통 큰 포상’을 내릴 건 확실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세계 최대 산유국을 이끄는 빈 살만의 추정 재산만 1400조원에서 2500조원에 이른다. 이 때문에 사우디 대표팀이 받을 금전적 보상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빈 살만 왕세자가 사우디 16강 진출에 5400억원의 포상금을 걸었다. 1인당 190억원’이라는 내용의 ‘지라시’가 돌기도 했다.

사우디는 지난 22일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메시가 이끄는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역대 월드컵 최고의 깜짝 이변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극적인 승리 이후 빈 살만 왕세자가 가족과 얼싸안고 기뻐하는 모습이 보도되기도 했다.

사우디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를 상대로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