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등장에 영상물서 삭제

북한 방송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됐던 소녀의 공연 모습을 편집 영상에서 방송했다가 '진짜' 딸이 공개되자 해당 부분을 삭제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18일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응 참관하는 김 위원장과 그의 딸. 조선중앙TV 캡처,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방송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됐던 소녀의 공연 영상을 방영했다가 ‘진짜’ 딸이 공개되자 해당 소녀 출연 부분만 삭제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19일 정오쯤 북한 정권수립 74주년 경축 행사 무대가 배경으로 담긴 음악편집물 ‘당이여 그대 있기에’ 제목의 영상을 방영한 데 이어 오후에 이를 재편집해 내보냈다.

정오쯤 방영된 영상에는 지난 9월 진행된 경축 행사의 공연 장면이 담겼는데, 외신 등에서 김 위원장의 딸로 추정했던 소녀의 모습도 보였다. 이 소녀는 다른 출연자들과 달리 머리를 풀고 흰 양말을 신은 채 무대에 섰다.

북한 방송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됐던 소녀의 공연 모습을 편집 영상에서 방송했다가 '진짜' 딸이 공개되자 해당 부분을 삭제했고, 다른 소녀로 대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편집 전(위)과 후 비교.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9월 원본 영상이 처음 나왔을 때 중국 전문가를 인용해 이 소녀가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라고 추정한 바 있다.

하지만 19일 오후 5시쯤 재방송된 해당 영상에서는 이 소녀의 모습이 편집되어 사라진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애초 방영된 영상물에서 다른 부분은 큰 변화가 없었지만, 이 소녀가 등장했던 장면만 다른 소녀의 공연 장면으로 대체했다.

조선중앙TV가 지난 20일 추가로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꼭 닮은 딸.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이는 당일 새벽 조선중앙통신 등에 이어 오후 3시쯤 조선중앙TV가 김 위원장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현지지도에 동행한 ‘진짜’ 딸의 모습을 보도한 뒤였다.

북한에서 절대적 권위를 지니는 ‘백두 혈통’과 관련한 사안인 만큼, 국제사회의 잇따른 추정 보도를 북한 당국도 의식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