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세네갈 GK 바르샴 “형은 챔피언인데…” 본선 탈락 눈물

세네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실점한 뒤 허탈해 하는 바르샴. AP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른 32개 팀 중 처음으로 카타르가16강에서 탈락했다.

마시알 바르샴(24)이 지킨 골문은 육상 높이뛰기 세계 챔피언인 형 무타즈 에사 바르심(31·카타르)이 응원에도 세 차례나 무력히 뚫리고 말았다.

에콰도르와의 1차전에서는 벤치에 앉았던 바르샴은 세네갈을 상대로 선발 출전하며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카타르는 25일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에콰도르와의 개막전(0-2 패배)에 이어 2패를 당한 카타르는 남은 네덜란드전 결과와 관계없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세네갈은 이날 10차례 슈팅을 했고, 4개가 골문을 향했다. 그리고 이 중 3개가 골문을 통과했다.

수비수의 실수가 잦긴 했지만, 유효 슈팅 4개 중 단 1개만 막은 바르샴의 경기력도 아쉬웠다.

영국 BBC는 바르샴의 평점을 5.32로 매겼다. 세네갈 골키퍼 에두아르 멘디(7.68)보다 2.36이나 낮은 점수다.

바르샴의 형 바르심은 역대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 높이뛰기 3연패에 성공하고,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높이뛰기 우승, 올림픽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바르심은 전 종목을 통틀어 카타르가 낳은 최고의 스포츠 스타로 평가받는다. 동생들도 재능은 있지만, 바르심만큼 세계 최정상급 스타로 자리 잡지는 못했다.

수단계인 바르심의 아버지 에사 모하메드 바르심은 중장거리 육상 선수였다. 6남매를 둔 아버지 바르심은 아들 다섯 명에게 어린 시절 육상을 가르쳤다. 이 중 두 명은 높이뛰기 선수가 됐고, 한 명은 축구로 전향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