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더불어 ‘공갈’당…김의겸·장경태 이성 상실된 듯”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26일 “민주당은 자성과 성찰 없이 오로지 ‘이재명 방탄’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성과 성찰 없이 오로지 ‘이재명 방탄’에 이어 최고위원, 대변인 모두 ‘더불어거짓’에 나선 민주당은 가히 국민을 위한 공당이 아닌 ‘공갈당’이라 할 만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 법안도, 내년도 예산안도, 국가적 비극도 모두 당 대표를 지키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정당은 민주 정당이라 할 수 없다”며 “이제 민주당은 정치공동체를 넘어 거짓공동체, 그리고 사법리스크 공동체를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최근 구속된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해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의 ‘심부름꾼’이라고 지칭한 것을 두고 “벗이든, 분신이든, 충직한 심부름꾼이든 ‘정치적 공동체’이기는 마찬가지”라며 “검은돈의 종착지가 이재명 대표의 불법 정치자금이고 대장동의 몸통이 이재명 대표라는 것만 확실해질 따름”이라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 방문에 대해 연출이라 주장한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양 수석대변인은 “심각한 가짜뉴스, 거짓말에 중독되어 이성이 상실된 듯 보인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올해 연말 국회의원 거짓말 대상을 뽑는다면 같은 당 김의겸 대변인과 공동 대상감으로 충분하다”며 “이런 정치인에게도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현실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