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머스크 “차기 대선은 트럼프보다 디샌티스”

트위터에서 지지 선언… “분별 있고 중도적”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년 뒤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잠룡’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최근 자신이 인수한 소셜미디어 트위터에서 ‘2024년 론 디샌티스를 지지할 것인가’라는 물음을 받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2024년 대통령직은 좀 더 분별 있고 중도적인 성향의 인물에게 돌아갔으면 한다”며 “바이든 행정부도 그렇게 되기를 소망했지만 지금까지는 실망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시 상기시켜 드리자면, 나는 오바마에서 바이든으로 이어지는 대통령직의 핵심 지지자였고, 마지못해서이긴 했지만 (2020년 선거에서) 트럼프 대신 바이든에 투표했었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자신의 팔로어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지난해 1월 의회 폭동 이후 영구 정지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되살렸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 복귀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지난 7월에도 차기 대선과 관련해 “트럼프는 임기 말이면 82세가 될 텐데 미국은 고사하고 어떤 일에서도 최고 책임자가 될 수 없다”며 “디샌티스가 바이든에 맞서 출마한다면 쉽게 승리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한때 ‘리틀 트럼프’라고 불릴 정도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강경 보수 성향의 인사이지만 대선 다크호스로 거론된 뒤부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 8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하면서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항마로 급부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디샌티스가 대선에 나설 경우 “심하게 다칠 수 있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디샌티스가 재선에 성공하자 “평균 수준의 주지사”라고 평가절하하는 등 견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권혜숙 기자 hskw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