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대통령·與 지도부, 한가하게 비밀 만찬…한심해”

서용주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연합뉴스TV 캡처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한남동 관저 회동에 대해 “협치를 포기한 정부·여당의 한가한 비밀 만찬이 한심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통령 관저에서 3시간 20분을 만났지만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서 부대변인은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보여준다”며 “무엇을 감추려고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엄중한 국가 위기 상황에도 한가하게 수다를 떠는 정부와 집권여당의 태도는 기가 막힌다”며 “10·29 참사는 잊은 것이냐. 유가족의 피맺힌 절규를 귓등으로 듣는 것이냐”고 거듭 비판했다.

서 부대변인은 “국민 앞에 야당과의 협치를 약속했던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여당 간의 화합만 강조했다고 한다”며 “여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같이 만나자고 했던 대통령의 말은 시간 끌기를 위한 허언에 불과했다. 야당은 정치 탄압의 대상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파면 조치도 요구했다.

서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유가족들의 이 장관 파면 요구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긴 침묵은 이태원 참사를 단순 사고로 몰아 현장 실무자 몇몇 책임으로 끝내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의 아픔을 공감한다면 이 장관만 감쌀 것이 아니라 유가족들의 절규를 새겨야 한다”며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시간이다.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