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들고있는 곰인형 보니”…발렌시아가의 ‘아동 포르노’ 광고

CNN “가학적인 성적 행위 연상시켜”
발렌시아가 “모든 매체서 해당 광고 삭제하겠다” 잘못 인정

'아동 포르노' 논란이 불거진 발렌시아가 광고. 트위터 캡처

프랑스 명품 발렌시아가 아동 포르노를 연상시키는 광고로 거센 비난을 받자 광고를 내리고 사과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NBC와 CNN 등에 따르면 발렌시아가는 지난 주말 키즈 라인 신상품 광고에서 아동 모델들이 테디베어 모양의 가방을 들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발렌시아가는 연말을 맞이해 ‘기프트 캠페인’을 선보였다. 해당 캠페인의 광고 이미지에는 아동 모델들이 발렌시아가 제품들 사이에 서 있는 모습이 연출됐다.

하지만 아동 모델이 들고 있는 곰인형 모양의 핸드백을 자세히 보면 그물망 형태의 옷을 입고 징이 박힌 가죽끈으로 만든 결박 장구 ‘하네스’를 착용하고 있다. 두꺼운 인조 속눈썹을 붙이고 있는 곰인형에는 자물쇠가 채워져 있기도 했다.

또 아동 모델 앞에는 빈 와인잔이 놓인 모습이 포착됐다.

CNN은 “이 광고는 가학적인 성적 행위(BDSM)을 연상시킨다”고 비난했다.

누리꾼들 역시 “아이들이 들고 있는 물건을 성적으로 보이도록 한 문제적인 행동” “아동 모델들 상대로 이런 짓을 하는 게 역겹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발렌시아가가 어린 소녀가 결박 장구를 찬 곰인형을 가지고 놀고 있는 모습을 올렸다”며 “대단하다”고 비꼬았다.

거세지는 논란에 발렌시아가는 인스타그램 성명을 통해 사과했다.

브랜드 측은 “곰인형 가방은 이 광고에 어린이와 함께 등장해서는 안되는 것이었다”며 “즉시 모든 매체서 문제가 된 광고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아동학대를 강력히 규탄하며 어린이의 안전과 건강한 삶을 지지한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발렌시아가는 “승인되지 않은 소품을 넣어 촬영하게 한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광고를 촬영한 사진작가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사진을 찍었을 뿐, 광고 내용은 내 소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준비된 장면에 조명을 비추고 자신의 ‘시그니처 스타일’로 촬영할 수 있을 뿐 광고의 방향과 피사체 등의 선택은 내가 통제할 수 없다”며 광고의 방향과 촬영 방식의 자신의 권한이 아니었음을 주장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