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종 마약 해보고 싶어” 유튜브 시청자 함정에 체포된 마약사범

신고자, 마약 투자자로 위장해 경찰 신고

국민일보 DB

유튜브 채널 시청자가 마약 투약자로 위장해 경찰의 마약 소지범 체포를 도왔다.

지난 25일 서울 종암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시쯤 마약 투약 및 소지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불구속 수사 중이다.

A씨는 마약을 가져오면 자신의 집에서 마약을 같이 투약하자는 한 여성의 제안에 응했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A씨는 “신종 마약을 해보고 싶으니 가져오라”는 이 여성의 제안에 현장에 도착했다가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 접근한 해당 여성은 유튜브 채널 ‘동네지킴이’의 구독자다. 동네지킴이는 각종 범죄 척결을 내세우며 운영되는 유튜브 채널로 추적 과정을 담은 영상을 올리며 후원을 받기도 한다.

이 여성은 유튜브 채널에 마약사범을 제보하기 위해 마약 투자자로 위장한 다음 남성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유튜브 채널은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서 필로폰을 소지한 A씨를 체포할 수 있었다.

경찰은 내주 수사를 마무리하고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