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괴물’ 김민재가 안 보인다…이틀 연속 훈련 불참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김민재가 우루과이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를 막고 있다. 연합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서 종아리를 다친 축구대표팀 주전 중앙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가 이틀째 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반면 황희찬(26·울버햄튼)은 팀 훈련에 복귀해 몸을 풀었다.

좌측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수비를 하고 있는 모습, 우측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 이강인이 26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김민재는 26일(한국시간) 한국 대표팀이 훈련한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아직 통증을 느껴 오늘까지 호텔에 남아 치료 및 휴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부상으로 누워있는 김민재. 연합뉴스

월드컵 무대가 생애 처음인 김민재는 지난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고 한국 대표팀의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다만 김민재는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의무팀의 체크를 받은 뒤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와 무실점 경기에 한몫한 김민재는 경기 후 “내가 근육 부상이 처음이긴 한데, 심한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 25일 대표팀 회복훈련 때도 숙소에서 시간을 보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 이강인이 26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반면 이날 황희찬은 훈련에 합류해 몸을 풀었다. 황희찬은 공을 활용한 훈련을 소화하며 가나전 출격이 유력해졌다. 황희찬은 벤투호의 붙박이 주전으로 뛰어왔지만 지난 우루과이전에서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나상호가 대신 출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가나는 2-3으로 패한 포르투갈과의 1차전에서 만만찮은 전력을 보여줘 결코 가벼이 여길 팀은 아니다. 가나전을 앞두고 ‘황소’ 황희찬이 돌아왔지만 ‘괴물’ 김민재가 사라지면서 우려와 기대가 공존하고 있어 이목이 쏠린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