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산 사고 트라우마 극복하는 데 도움됐길 바랍니다”

경북도, ‘생환 광부와 가족 초청 산림치유캠프’ 운영해 눈길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1박 2일간 국립산림치유원과 연계해 산림치유캠프에 참가한 생환 광부 가족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지난 25일 경북도청에서 봉화광산 생환 광부와 가족을 초청해 오찬을 가진 후 26일까지 1박 2일간 국립산림치유원과 연계해 산림치유캠프를 운영했다.

이 캠프에는 생환 광부 박정하 작업반장과 그 가족 8명, 보조 작업자 박 모씨의 가족 3명이 참가했다.

첫날 진행된 1부 프로그램에서는 몸의 긴장과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편안하게 하는 ‘싱잉볼 명상’, 다도 명상 등이 진행됐다.

저녁 식사 이후 2부 프로그램에서는 심폐지구력을 높여 신체적 건강을 회복하는 수(水) 치유 체험이 진행됐다.

둘째 날에는 백두대간 능선 속 숲을 거닐며 평소 느끼지 못한 자연을 가족들과 온전히 느끼면서 서로 간의 유대감을 높이는 프로그램이 이어졌다.

물줄기의 압력을 활용해 근육의 이완과 피로해소에 도움을 주는 치유장비 마사지 체험도 있었다.

박정하 씨는 “가족들과 함께 아름다운 생태 숲길을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면서 “이번 캠프를 준비해준 경북도와 국립산림치유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적으로 돌아 와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이번 산림치유 체험 프로그램이 광산 사고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생환 광부와 가족이 심신을 회복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