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면제 검출… ‘부산 양정동 모녀 피살’ 이웃 주민 구속


지난 추석 연휴 때 발생한 부산 양정동 40대 모녀 피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이웃 주민이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25일 이웃 주민 A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법원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부산의 한 빌라에서 B씨(40대·여)와 B씨의 딸 C양(10대)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9월12일 낮 12시50분쯤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의 한 빌라에서 B씨와 딸 C양이 거실과 자신의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었고, C양의 몸에는 타박상과 목 졸린 흔적이 남아있었다.

다른 방에서 잠을 자다 깬 아들(10대)이 숨진 두 사람을 발견하고 이웃의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부검 결과 모녀에게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으며 생존한 아들에게서도 이 성분이 나왔다.

경찰은 B씨의 귀금속이 사라지고, C양의 휴대전화가 집 밖에서 발견되자 타살 쪽에 무게를 실어 왔다.

최근 경찰은 이웃 주민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며 구체적 수사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부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