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또 공개석상에 딸과 동행…리설주 똑닮은 모습 공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 공식 석상에 둘째 딸 김주애와 동행하는 모습을 과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둘째 딸 김주애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딸이 함께 촬영 현장을 누비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김 위원장 부녀는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검은색 외투를 맞춰 입었다. 특히 딸 김주애는 머리로 이마를 가리고 흰색 패딩점퍼를 입고 처음 등장했던 모습과 달리 이번엔 모친인 리설주의 평소 헤어스타일과 비슷하게 앞머리를 옆으로 넘기고 반묶음을 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기념 촬영 때는 의자에 앉은 김 위원장의 옆에 서서 어깨에 손을 올려 부녀간 친근감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날 노동신문에 따르면 ‘화성-17형’ 공로자들은 “발사 당일에는 직접 화선에까지 자신께서 제일로 사랑하시는 자제분과 함께 찾아오시어 우리들에게 남부러워할 특전을 안겨주셨다”며 치켜세웠다.

딸 김주애가 ‘화성-17형’ 발사 공로자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고 아버지를 보좌하는 모습을 봤을 때, 어머니 리설주 또는 고모 김여정 역할을 대신 맡은 것으로도 해석된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