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내부 탄소가격’ 제도 시행

탄소 배출량 감축 투자에 ‘가치’ 부여


SK이노베이션이 미래 탄소가격을 경영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내부 탄소가격’ 제도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제도는 미래 탄소가격의 변화를 반영해 자체적으로 내부 탄소가격을 설정하고, 이를 투자안건 심의 시 적용하는 걸 핵심으로 한다.

내부 탄소가격 제도에 따르면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에는 ‘가치’를, 증가시키는 투자에는 ‘비용’으로 반영해 종합적 관점에서 투자 경제성을 검토한다. 즉,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의 경우 경제성이 상승한다. 반대로 신규 공장 증설에 따라 탄소를 더 배출할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의 경우 경제성이 떨어지게 된다. ESG 경영의 관점에서 투자 실행 우선순위를 판단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발표한 ‘넷제로 로드맵’의 실행력을 높이는 관점에서 다양한 글로벌 전문기관에서 예측한 미래 탄소가격 시나리오를 고려해 합리적 수준으로 내부 탄소가격을 설정했다. 오는 2030년 이전까지는 EU 미국 한국 등 글로벌 사업장이 위치한 주요 권역별 가격을 다원화해 2025년 t당 40~95달러, 2027년 t당 60~105달러로 설정했다. 중장기 가격은 2030년 t당 120달러, 2040년 t당 200달러로 정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