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폐식용유 스마트 수거 시스템 도입…소비자도 이용 가능

신종하 BGF리테일 경영기획실장(왼쪽 세 번째)과 김기옥 ㈜올수 대표이사(네 번쩨) 등이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BGF리테일 본사에서 업무협약식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BGF리테일 제공

CU가 친환경 리사이클링 플랫폼 ㈜올수와 손잡고 내년 초부터 자체 포스(POS)를 활용해 폐식용유(폐유)를 간편하게 처리하는 스마트 수거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내년 상반기에는 일부 점포에 폐유 수거 기기를 설치해 일반 소비자도 가정 내 폐유를 배출하고 보상받을 수 있는 탄소저감저울(가칭)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수거 시스템은 POS를 통해 실시간 폐유 시세를 확인한 뒤 수거용 수량을 입력하면 수거 업체가 예정된 방문 날짜에 폐유를 수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회수된 폐유는 ㈜올수와 제휴된 재활용 공장으로 전달돼 바이오디젤, 사료 등으로 다시 만들어진다.

그동안 즉석조리튀김을 판매하는 점포에서는 폐유가 발생하면 각 지역 수거 협력사에 직접 연락해 처리해왔다. 하지만 협력사마다 수거 일정이 다르고 회수신청이 복잡했다. CU는 이번 폐유 스마트 수거 시스템 도입으로 회수 신청 방식을 대폭 간소화해 회수율과 재활용률을 높이기를 기대하고 있다. 폐유 시세를 투명하게 공개해 가맹점 수익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1년간 CU에서 발생한 폐유 약 277t이 모두 재활용된다면 예상되는 탄소 저감 효과는 연간 약 463t에 이른다. 소나무 묘목 약 16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최민건 BGF리테일 ESG팀장은 “일반적으로 식용유 3통을 사용하면 2통의 폐유가 발생하는데 이를 리사이클링 전문 플랫폼과 함께 관리해 탄소중립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