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수사에 ‘반격’ 전환…‘로키’에서 “할 말은 한다”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겨냥한 검찰 수사의 압박이 거세지자 반격을 본격화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2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제까지는 이 대표가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입장을 직접 밝히는 것을 자제해 왔지만 이제 조금씩 목소리를 내려 한다”며 “특히 누구나 다 인정할 수밖에 없는 객관적 사실이나 본인이 정말 해명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사실에 대해선 이 대표가 나서서 얘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존의 ‘로키’ 기조에서 벗어나 할 말은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검찰을 향해 “언제든지 (내 계좌를)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수사를) 한다” 등 공개적인 규탄 발언을 작심하고 쏟아냈다.

당 지도부 내에서도 이 대표가 수사 관련 반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이전처럼 로키 기조를 유지하자는 의견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검찰 수사에 정면 대응하고 결백함을 강하게 주장해야 그의 사법 리스크를 우려하는 당내 이견들을 잠재우고 내부 결속을 다질 수 있다는 게 지도부 내 다수 의견”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대표가 수사 대응의 중심에 설 경우 민생 등 다른 이슈가 전부 묻힐 것을 우려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이 대표 측은 앞으로 이 대표가 수사와 관련해 직접 메시지를 낼 때 내용과 시기를 신중하게 따져볼 방침이다. 친명(친이재명)계 핵심 인사는 “이 대표가 낸 메시지의 사실관계가 나중에 틀린 것으로 드러나면 매우 치명적”이라면서 “번복되지 않을 사실에 한해, 강조가 필요한 메시지에 한해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대표의 메시지 내용은 본인 혐의보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 측근들의 혐의에 초점이 맞춰질 가능성이 크다. 친명계 핵심 인사는 “우리의 법적 방어 논리를 유출하지 않기 위해 검찰이 이 대표를 기소하기 전까지는 이 대표 혐의에 대해선 말을 아낄 것”이라며 “기소가 현실화됐을 때 검찰을 향한 이 대표의 반격이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당대표 취임 100일을 맞는 다음 달 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법 리스크 관련 입장을 밝힐지를 검토 중이다. 다만 당내 일각에서 요구하는 유감 표명은 고려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검찰 수사를 ‘정치 탄압’으로 규정한 상황에서 당대표가 유감을 표하면 책임을 인정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며 “기자간담회를 연다고 해도 검찰 측 주장의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선 이 대표에게 유감 표명을 요구하거나 개인의 비리 혐의 대응에 당이 나서는 것을 반대하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어 관련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